James Chapter 5

 

James concludes his letter by reminding us of the biblical perspective Christians must have in light of the judgment that is to come on the world. Jesus will return soon, and He will come to deliver His people from their suffering and to judge the world.

 

James 5:1-6

James begins with the fate of the wealthy who oppressed the poor. We know that the poor Christians suffered from two different groups of wealthy people. Their fellow Christians who did not attribute their wealth to God’s grace took advantage of their poorer brothers and sisters. But the wealthy non-believers outside of the church were responsible for much greater suffering of poor Christians. They refused to pay the laborers who mowed their fields, keeping back their wages by fraud. “You have lived on the earth in pleasure and luxury; you have fattened your hearts as in a day of slaughter. You have condemned, you have murdered the just; he does not resist you.” (5:4-6)

James has no appeal to these people, only condemnation. The cries of the reapers have reached the ears of the Lord. They cry out for justice, and justice will not be long-delayed.

 

James 5:7-12

The Christians who received this letter were suffering, both from discord and prejudice inside the church and also from injustice and persecution outside the church. The attitude Christians must have in suffering is to endure with patience, looking forward to Christ’s return. The expectation of Christ’s return is the foundation of Christian hope.

James uses two illustrations: Just as the farmer waits patiently for the fruit of his labors, so Christians must wait patiently for the coming of the Lord, and must be patient with other members of the community. “You too must be patient; do not lose heart, because the Lord’s coming will be soon.” (5:8 NJB) The Christian’s heart must be firmly established in the hope of the Second Coming. He asks them to remember the prophets, who endured persecution as they spoke in the name of the Lord.

The second illustration is Job, who endured to the end and was rewarded. Job never lost the fire of his faith during the whole time he was suffering. “Though He slay me, yet will I trust Him. (Job 13:15) Job also continued to confess his hope in the Lord. “For I know that my Redeemer lives, and He shall stand at last on the earth; and after my skin is destroyed, this I know, that in my flesh I shall see God.”(Job 19:25-26) He continued to trust God even though he could not understand Him.

How do we maintain our faith during times of suffering? By establishing our hearts, by strengthening our faith in the Lord’s mercy and compassion. We must turn away from sin and hold firmly to our faith in the midst of temptations and trials. We must allow the Word of Christ to dwell in us richly, so that the Holy Spirit may restore in us the image of Christ. And we must love one another just as Christ has loved us. Together we wait for His return, realizing that our friendship with one another in Christ is not temporary, nor it is limited to this world; it is eternal.

 

James 5:13-20

James closes his letter with an exhortation to pray for one another. The secret of a life of intimacy with the Lord is prayer, not simply as an act of obedience but as the way to deepen our relationship with God. We are told, in Hebrews 7:25, that “Jesus’ power to save those who come to God through Him is absolute, since He lives forever to intercede for them.” (NJB)

When we make our home in the Holy of Holies, in the very presence of God, we continually become more and more like His Son, Jesus Christ. Andrew Murray, the South African pastor whose books have influenced millions of Christians, says it this way: “Here the soul, in God’s presence, grows into more oneness with Christ, and more entire conformity to His likeness. Here, in union with Christ, in His unceasing intercession, we are emboldened to take our place as intercessors, who can have power with God and prevail.” (from his commentary on Hebrews, The Holiest of All.)

Jesus Christ invites us to pray with Him, in intercession for one another and for the whole world. We are confident, even bold in our prayers, because Christ is seated on the throne and praying with us. The Holy Spirit is also praying in us, and through us. “The Spirit too comes to help us in our weakness, for, when we do not know how to pray properly, then the Spirit personally makes our petitions for us in groans that cannot be put into words; and He who can see into all the hearts knows what the Spirit means because the prayers that the Spirit makes for God’s holy people are always in accordance with the mind of God. (Romans 8:26-27 NJB)

Our Lord Jesus Christ invites us to pray with Him. His Holy Spirit prays through us. What an honor to be invited to pray together in the “War Room” of the Holy Trinity!

At times, we feel that the suffering is too severe, or the problems too great, or the world is in such chaos that we don’t know how to pray. This happened to King Jehoshaphat when a great army invaded his tiny nation of Judah. The story is found in 2 Chronicles chapter 20. King Jehoshaphat prayed to the Lord and reminded God of His character and His powerful acts that He had done in the past for His people. Then he prayed a simple prayer that is the essence of all prayer: “We have no power against this great multitude that is coming against us; nor do we know what to do, but our eyes are upon You.”

(2 Chronicles 20:12.) Immediately the Holy Spirit spoke to them and told them that this battle was not theirs, but God’s! When we focus on God alone in our time of prayer, His Spirit prays with us, and God moves in mighty ways.

James spoke earlier about prayer, in chapter one, when he told us to pray to God for wisdom. He reminded us that we can pray with boldness, for God is the Giver of every good and perfect gift. God is a generous Giver, and He tells us to ask that we might receive. James links his great teaching on wisdom with prayer. After all, those who pray are the wise ones in any community. James began his letter by an exhortation to pray, and he ends his letter with an exhortation to pray.

James speaks of the “prayer of faith.” (James 5:15) He adds to that, “effective, fervent prayer of a righteous” person. As people who by faith have been made right with God through the sacrifice of Jesus Christ, we have the privilege of entering the throne room of God on a daily basis. (Hebrews 4:14-16) We enter with the confidence that we have the authority and power to pray to God for our own needs and the needs of our family, for the needs of our Christian brothers and sisters, and for the needs of the whole world.

 

James mentions three specific situations that need our prayers.

  1. We must pray for those who suffer.
  2. We must pray when we are cheerful, when we experience joy in our lives. We also intercede for others at such times.
  3. We must pray for those who are sick, whether it be physical, emotional, mental or spiritual.

These three critical times – times of suffering, of joy, and of sickness – are times to pray.

 

How should we pray?

  • We must pray in faith. In our prayers we must rebel against the forces of evil that seek to destroy those for whom we pray. The prayer of faith will bring healing to the sick. Notice that it is not the faith of the sick person, but the faith of the person or persons praying, that God seeks. All too often the burden of faith is placed on the sick person, or the suffering person; if the person is not healed, the blame is placed on the sick person. This is not the prayer that honors God. God commands us to pray in faith.

 

  • A sick person should call the elders, or those in leadership, in the church. Spiritual leaders of a community should always be ready to gather beside the bed of the sick person, anoint the person with oil, and pray in faith for that person. Of course any Christian can and must pray for the sick. When Jesus gave the Great Commission in the Gospel of Mark, He said: “Go into all the world and preach the gospel to every creature. He who believes and is baptized will be saved . . . and these signs will follow those who believe: In My name they will cast out demons . . . they will lay hands on the sick, and they will recover.” (Mark 16:15-18) But it is important that church leaders make this an important part of the church’s life – to pray for the sick by anointing them with oil and the laying on of hands. We must recover the healing ministry inside the church.

 

It is very important that we put the healing ministry of the Church in proper perspective. When Jesus promised His disciples that they would do “greater miracles” than He Himself (John 14:12), He was promising that far greater multitudes would respond to their proclamation of forgiveness of sins and reconciliation with God. We saw what happened in the Book of Acts, as well as in the Early Church; and we see even today, great masses of people being freed from Satan’s power and entering into the Kingdom of God. This is our message – forgiveness of sins and reconciliation with God. But Jesus promised that following this message of salvation, the healing of the sick would also be multiplied; and we are seeing this also. When we preach forgiveness and reconciliation as the message of our churches, we can expect to see the same miraculous signs as were evident in the Early Church.

 

  • We must confess our sins to one another, and pray for another, that we may be healed. This would seem to indicate that all Christians, not just the elders, should confess their sins to one another and pray for healing. This does not mean that every Christian must confess all his or her sins to everyone in the church. But it does mean that every Christian must have someone – even one person, and always a person of the same sex – with whom they can share their weaknesses, their need for forgiveness, and their need for prayer. (But of course no one should share with a person prone to gossip, or who has not tamed his or her tongue.) In such a community, great healing and also great forgiveness will take place.

 

  • We must pray as righteous people. “The heartfelt prayer of someone upright works very powerfully! (James 5:16 NJB) Or, in the NKJV, “The effective, fervent prayer of a righteous man avails much.” Walking righteously, in the fear of the Lord, enables us to be friends with God; and He will gladly hear and answer our prayers.

 

James reveals his shepherd heart as he closes his letter. His last words are a compassionate appeal to all members of the community. “Brothers and sisters, if anyone among you wanders from the truth, and someone turns him back, let him know that he who turns a sinner from the error of his way will save a soul from death and cover a multitude of sins.” (5:19-20) There were those among his churches, as there are today, who did not live up to the high standards of community living. It may have been that they were lazy in maintaining disciplines in their lives, or it could have been that they had suffered moral failures that led them to “wander from the truth.” Whatever the cause, they were broken people who succumbed to their weaknesses. They were wandering away from the truth because of sin in their lives.

James teaches that we need to treat such people with compassion, by encouraging them to confess to any others who may have been involved in their sin; and then by graciously covering them with the unswerving mercy of God in Jesus Christ.

 

Questions to consider

  1. What are some ways you have endured during times of suffering? How have you maintained your faith?

 

  1. Have you experienced more power and freshness in your prayer life, and in your intercession for others, by your abiding in the presence of the Lord? Have you heard Jesus and His Holy Spirit inviting you to be partners with them in intercession?

 

  1. What is your experience in praying for the sick? Have you used oil to anoint the sick? Has this made a difference as you pray? What is the symbolism of doing this? Have you acted on James’ insistence that we should confess our sins to one another, and then pray for healing and restoration?

 

  1. How has your church, or your community, dealt with people who have “wandered from the truth,” either through lack of discipline or moral failure?

 

 

 

*For Korean readers, a help in understanding the impact of the Christian’s life of faith on society is Mrs. Lee Sang Suk (이상숙권사님)’s dissertation 믿음이 개인의 삶을 통하여 사회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 (한국성공회 일반대학원 삭사학위논문2020).

 

Posted in Uncategorized | Leave a comment

야고보서 5장

 

야고보는 그리스도인들이 이 세상에 다가올 심판을 고려해서 가져야 할 성경적인 세계관을 우리에게 되새기면서 이 편지를 마무리하고 있습니다. 예수님은 곧 오실 것이며, 그가 오시는 것은 그의 백성들을 고통에서 건지고 세상을 심판하기 위한 것입니다.

 

야고보서 5:1-6

야고보는 부유한 자들이 맞닥뜨릴 운명으로 이 장을 시작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다른 두 개의 그룹의 부유한 자들이 가난한 그리스도인들에게 고난을 주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자신들의 부유함이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았다고 여기지 않았던 동료 그리스도인들은 더 가난한 형제 자매들로부터 이득을 취했습니다. 그런데 교회 밖의 불신자들은 훨씬 큰 고통을 가난한 그리스도인들에게 주는 원인이었습니다. 그들은 밭을 추수한 노동자들의 삯을 주지 않았으며, 노동자들의 품삯을 속여 자신들의 것으로 되돌렸습니다. “보라 너희 밭에서 추수한 품꾼에게 주지 아니한 삯이 소리 지르며 그 추수한 자의 우는 소리가만군의 주의 귀에 들렸느니라 너희가 땅에서 사치하고 방종하여 살륙의 날에 너희 마음을 살찌게 하였도다 너희는 의인을 정죄하고 죽였으나 그는 너희에게 대항하지 아니하였느니라” (5:4-6)

야고보는 부유한 사람들에게 아무런 호소도 하지 않았고, 그들을 정죄했습니다. 추수한 자들의 우는 소리가 주님의 귀에 들렸습니다. 그들은 공의를 위해 부르짖었고, 공의는 그리 오래 지체되지 않고 찾아올것입니다.

 

야고보서 5:7-12

이 편지를 받았던 그리스도인들은 교회 내부에서의 편견과 불화, 그리고 교회 밖으로부터 오는 불의와박해로 고통받고 있었습니다. 그리스도인들이 고난 가운데 있을 때 가져야 하는 태도는 인내로써 견디는가운데 그리스도의 다시 오심을 고대하는 것입니다. 그리스도의 다시 오심을 소원하는 것은 그리스도인의 소망의 기초가 됩니다.

야고보는 두 가지 예화를 사용합니다. 첫 번째 예화는 농부가 자신의 수고의 열매를 인내하며 기다리는것처럼 그리스도인들은 주님의 다시 오심을 인내 가운데 기다려야만 하며 공동체의 다른 구성원들에 대해 인내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너희도 길이 참고 마음을 굳건하게 하라 주의 강림이 가까우니라.” (5:8) 그리스도인의 마음은 재림에 대한 소망 안에 굳건하게 서 있어야 합니다. 그는 편지의 수신자들에게 주님의 이름으로 말씀을 전하면서 핍박을 견뎌낸 선지자들을 기억하라고 요청합니다.

두 번째 예화는 끝까지 견딤으로써 보상을 받은 욥의 이야기입니다. 욥은 그가 고난 받던 시간 모든 시간 동안 믿음의 불을 잃지 않았습니다. “그가 나를 죽이시실지라도, 그러나 나는 그분을 신뢰하노라” (욥13:15, NKJV, 역자 번역) 욥은 계속해서 주님 안에 있는 그의 소망에 대해 고백합니다. “내가 알기에는나의 대속자가 살아 계시니 마침내 그가 위에 서실 것이라 가죽이 벗김을 당한 뒤에도 내가 육체밖에서 하나님을 보리라. (욥 19:25-26) 그는 하나님을 이해할 수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그분을 신뢰했습니다.

우리는 고난의 시간 동안 어떻게 믿음을 유지할 수 있을까요? 우리의 마음을 굳게 하고, 주님의 자비와긍휼 안에서 우리의 믿음을 강하게 해야 합니다. 우리는 죄로부터 돌아서야만 하며, 유혹과 시험의 한복판에서 우리 믿음을 굳게 붙잡아야 합니다. 우리는 성령께서 우리를 그리스도의 형상으로 회복하게 하시기 위해, 그리스도의 말씀이 우리 안에 풍성히 거하도록 내어 드려야만 합니다. 우리는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사랑하신 것 같이 서로 사랑해야만 합니다. 우리는 그리스도 안에서 서로 교제하는 것이 일시적인것이나 이 세상으로 제한되는 것이 아님을 깨닫고 함께 그리스도의 다시 오심을 기다려야 합니다. 우리의 교제는 영원합니다.

 

야고보서 5:13-20

야고보는 서로를 위해 기도하라는 권면으로 이 편지를 끝맺고 있습니다. 주님과의 친밀한 삶을 누리는비결은 기도입니다. 그것은 단지 순종의 행동으로서가 아닌 하나님과의 관계를 깊게 하는 길로서의 기도입니다. 히브리서 7:25절에서 이렇게 말한 것을 우리는 들었습니다. “그러므로 자기를 힘입어 하나님께나아가는 자들을 온전히 구원하실 수 있으니 이는 그가 항상 살아 계셔서 그들을 위하여 간구하심이라.”

우리가 지성소를 우리의 처소로 삼을 때, 우리는 하나님의 임재 앞에서 점점 더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닮아 갈 것입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목사이며, 수백만의 그리스도인들에게 영향을 준 책들의 저자인 앤드류 머레이 (Andrew Murray)는 그것을 이렇게 이야기했습니다. “여기 하나님의 임재 안에서 영혼은 그리스도와 하나 되어 점점 더 성장하게 되며, 점점 더 그분의 형상을 완전히 닮아가게 됩니다. 여기 그리스도와의 연합 가운데,  그분의 멈추지 않는 중보기도 가운데, 우리는 하나님과 함께 권능을 가지고 승리하는 중보기도자로서 우리의 자리에 굳건히 서게 됩니다. (그의 히브리서 강해, 지성소(The Holiest of All) 중에서. 벧엘서원 출간)

예수 그리스도는 우리가 그분과 함께, 서로를 위해 그리고 온 세계를 위해 중보하며 기도하도록 우리를초청하십니다. 그리스도께서 보좌에 앉으셔서 우리와 함께 기도하고 계시기 때문에 우리는 넘치는 확신을 가지고 담대하게 기도할 수 있습니다. 성령님 또한 우리 안에서 기도하시며, 우리를 통해 기도하십니다. “이와 같이 성령도 우리의 연약함을 도우시나니 우리는 마땅히 기도할 바를 알지 못하나 오직 성령이 말할 수 없는 탄식으로 우리를 위하여 친히 간구하시느니라 마음을 살피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로마서 8:26-27)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는 그분과 함께 기도하기 위해 우리를 초청하십니다. 그의 성령께서는 우리를 통해 기도하십니다. 거룩한 삼위일체의 “워룸 (War Room)”에서 함께 기도하도록 초대받았다는 것이 얼마나 큰 영광인지 모릅니다!

때로 우리는 고난을 너무 심각하게 느끼거나 문제를 너무 크게 보기도 하고, 우리가 어떻게 기도해야 할지도 알지 못할 만큼 세상이 혼란스러운 것처럼 느낄 때가 있습니다. 이런 일은 거대한 군대가 작은 유다 왕국에 침입했던 여호사밧 왕 때도 일어났습니다. 그 이야기는 역대하 20장에서 볼 수 있습니다. 여호사밧 왕은 주님께 기도했고, 하나님의 성품과 하나님께서 이전에 그의 백성들을 위해 행하셨던 권능의역사하심을 떠올렸습니다. 그리고 나서 그는 모든 기도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단순한 기도를 드렸습니다. 우리를 치러 오는 무리를 우리가 대적할 능력이 없고 어떻게 줄도 알지 못하옵고 오직주만 바라보나이다 하고 (역대하 20:12) 즉시 성령께서는 그들에게 응답했고, 이 싸움은 그들의 싸움이아니라 하나님의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우리가 하나님께만 초점을 두고 기도할 때, 성령께서 우리와함께 기도하시며, 하나님께서는 그의 능하신 길로 행하실 것입니다.

야고보는 앞서 1장에서 하나님께 지혜를 달라고 기도하라고 이야기할 때 기도에 관해 말했습니다. 그는하나님께서 모든 좋은 것과 온전한 선물을 주시는 분이기 때문에 우리가 담대히 기도할 수 있다는 것을떠올려 주었습니다. 하나님은 관대하게 주시는 분이시며, 우리가 구할 때 받게 될 것이라고 말씀하십니다. 야고보는 지혜에 관한 그의 탁월한 가르침을 기도와 연결시킵니다. 결국, 기도하는 사람은 어떤 공동체에서든지 지혜로운 사람들이 됩니다. 야고보는 기도에 대한 권면으로 이 편지를 시작했고, 기도에 대한 권면으로 편지를 마무리합니다.

야고보는 “믿음의 기도”에 대해 말합니다. (야고보서 5:15) 거기에 “의로운 사람의 효과적이고 열정적인기도”에 대해 덧붙입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희생 제물로 말미암아 믿음으로 하나님과 의롭게 된 사람들처럼 우리는 날마다 하나님의 보좌 안으로 들어가는 특권을 가진 사람들입니다. (히브리서 4:14-16) 우리는 우리 자신과 가족들의 필요, 다른 그리스도의 형제 자매들의 필요, 그리고 온 세계의 필요를 위해하나님께 기도할 권세와 권능이 우리에게 있다는 확신을 가지고 보좌 안으로 들어갑니다.

 

야고보는 우리의 기도가 필요한 세 가지 특정한 상황에 대해 언급합니다.

  1. 우리는 고난 가운데 있는 사람들을 위해 기도해야 합니다.
  2. 우리는 삶 속에서 즐거움과 기쁨을 누리고 있을 때 기도해야 합니다. 그런 때에 우리는 또한 다른 사람을 위해 중보기도해야 합니다.
  3. 우리는 육체적, 정서적, 감정적, 또는 영적으로 병든 자들을 위해 기도해야 합니다.

이 세 가지 위급한 때, 고난과 기쁨 가운데 있을 때, 그리고 병들어 있을 때가 곧 기도해야 할 때입니다.

 

우리는 어떻게 기도해야 합니까?

  • 우리는 믿음으로 기도해야 합니다. 기도할 때 우리는 기도하는 사람들을 파멸시키려는 악의 세력에 맞서 저항해야 합니다. 믿음의 기도는 병든 자들을 치유할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찾으시는 것은병든 사람의 믿음이 아니라 기도하는 사람의 믿음임을 주목하십시오. 너무나 자주 믿음의 짐이 병든 사람이나 고통받는 사람에게 가해집니다. 만일 그 사람이 치유되지 않으면 그 책임을 병든 사람에게 둡니다. 이것은 하나님을 공경하는 기도가 아닙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믿음으로 기도하라고 명하십니다.

 

  • 아픈 사람은 교회의 장로들 또는 지도자들에게 기도를 청해야 합니다. 공동체의 영적 지도자는 항상 아픈 사람의 침대 옆에 모여, 그 사람에게 기름을 바르고, 그를 위해 믿음으로 기도할 준비가되어 있어야 합니다. 물론 모든 그리스도인은 아픈 자들을 위해 기도할 수 있고 기도해야 합니다. 예수님은 마가복음에서 지상대명령을 주셨을 때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너희는 천하에 다니며 만민에게 복음을 전파하라 믿고 세례를 받는 사람은 구원을 얻을 것이요 믿는 자들에게는이런 표적이 따르리니 그들이 이름으로 귀신을 쫓아내며 병든 사람에게 손을 얹은즉 나으리라. (마가복음 16:15-18) 그러나 교회 지도자들이 이것을 교회 생활의 중요한 부분으로 만드는 것이 중요합니다. 병자들에게 기름을 바르고 안수하며 기도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교회 안에서치유 사역을 회복해야 합니다.

 

교회의 치유 사역을 올바른 관점으로 보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자신보다 “더 큰 기적”을 행하게 될 것이라고 약속하셨을 때 (요한복음 14:12), 그는 훨씬 더 많은 무리들이 죄의 용서와 하나님과의 화해에 대한 그들의 선포에 반응하게 될 것이라고 약속하고 계셨습니다. 우리는 사도행전은 물론 초대교회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를 보았습니다. 오늘날에도 수없이 많은 사람들이 사탄의 권세에서 놓임을 받아 하나님의 나라 안으로 들어오는 것을 보고 있습니다. 죄에 대한 용서와 하나님과의 화해, 이것이 우리의 메시지입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이 구원의 메시지를 따를 때 병든 자들의 치유 또한 배가될 것이라고 약속하셨고, 이것 또한 우리는 보고 있습니다. 우리가 용서와 화해를 교회의 메시지로 선포할 때, 초대교회에서 분명히 보았던 것과같은 놀라운 표적들을 보게 될 것입니다.

 

  • 우리는 우리 죄를 서로 고백하며 병 낫기를 위해 서로 기도해야 합니다. 이것은 장로들 뿐만 아니라 모든 그리스도인들이 서로 죄를 고백하고 치유를 위해 기도해야만 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것은 모든 그리스도인들이 자신의 모든 죄를 교회의 모든 사람 앞에서 고백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지 않습니다. 모든 그리스도인들에게 자신의 연약함과 용서의 필요, 그리고 기도를 요청할 수 있는 누군가가 있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한 사람이라도 좋으며, 그 사람은 반드시 동성이어야 합니다. (그렇지만 어느 누구도 험담을 하기 쉬운 사람이나 혀를 길들이지 않은 사람과 공유해서는 안 됩니다.) 그런 공동체 안에서는 놀라운 치유와 용서가 일어나게 될것입니다.

 

  • 우리는 의인으로서 기도해야만 합니다. 의로운 자가 마음으로 드리는 기도는 능력으로 역사하느니라.” (야고보서 5:15 NJB 역자 번역) NKJV 번역으로는 이렇게 표현됩니다. “의인의 효과적이고 열정 넘치는 기도는 크게 소용되느니라.” 주님을 경외함으로 의롭게 행하는 것은 우리를 하나님과 친구 되게 합니다. 그리고 그분은 우리의 기도를 기쁘게 들으시고 응답하십니다.

 

야고보는 그의 편지를 마무리하면서 목자의 마음을 드러냅니다. 그의 마지막 말들은 공동체의 모든 구성원들을 향한 긍휼이 담긴 호소입니다. 형제들아 너희 중에 미혹되어 진리를 떠난 자를 누가 돌아서게 하면 너희가 것은 죄인을 미혹된 길에서 돌아서게 하는 자가 그의 영혼을 사망에서 구원할 것이며 허다한 죄를 덮을 것임이라.” (5:19-20) 오늘날과 같이, 그가 편지를 보낸 교회들 중에는 공동체 생활의 높은 기준에 부응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그들은 그들의 삶을 향한 교훈을 지켜가는 데 게으르거나, 도덕적인 실패를 겪음으로써 “진리에서 떠나 방황”하게 되었을 수도 있습니다.  그 원인이 무엇이건, 그들은 자신들의 연약함에 굴복하여 깨어진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들은 자신들의 삶 가운데 있는죄로 인해 진리에서 떠나 방황하고 있었습니다.

야고보는 우리가 그런 사람들을 긍휼히 여겨야 한다고 가르칩니다. 그들의 죄와 연관되었을 지도 모르는다른 사람들에게 죄를 고백하도록 격려합니다.  그리고 나서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는 하나님의 변함없는 자비로 그들을 은혜롭게 덮어주라고 가르칩니다.

 

생각해 질문들

  1. 당신이 고난의 시간을 어떻게 견뎌낼 수 있었습니까? 그런 시간에 어떻게 믿음을 유지했습니까?

 

  1. 주님의 임재 안에 거함으로써 우리의 기도 생활과 다른 사람을 위한 중보기도 가운데 더 큰 힘을 얻거나 새롭게 되는 경험을 한 적이 있습니까? 예수님과 성령님께서 그들의 중보기도의 동역자로 우리를부르고 계신다는 것을 들어 본 적이 있습니까?

 

  1. 아픈 사람을 위한 기도를 드려본 경험이 있습니까? 아픈 사람을 위해 기름을 바르며 기도해 본 적이있습니까? 그것이 기도할 때 차이를 가져왔습니까? 이렇게 하는 것은 무엇을 상징합니까? 서로에게 죄를고백하고, 그리고 나서 치유와 회복을 위해 기도해야 한다고 야고보가 강조했던 것을 실행에 옮긴 적이있습니까?

 

  1. 당신의 교회 나 공동체는 훈계의 부족이나 도덕적인 실패 등의 이유로 “진리에서 떠난” 사람들을 어떻게 다루고 있습니까?

 

 

 

* 한국어 독자들을 위한 참고 자료: 이상숙 권사, “믿음이 개인의 삶을 통하여 사회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 (한국성공회 일반대학원 석사학위논문2020).

 

Posted in Uncategorized | Leave a comment

The Vineyard of the Lord

While praying for the Church of North Korea, I remembered this poem which I wrote 4 years ago. It helps me see again that God uses even the attacks of the devil to work out His good plan. Brokenness is not hopelessness. It may result from outer attacks or inner failures; yet God is the one who heals the brokenhearted. Church edifices may come and go, as do institutions. But the Church of Jesus Christ will never die. Jesus is not going to return for a broken body; He will return for His bride, made pure and holy. Thomas Merton told us what is happening to the Suffering Church. It has come out of Egypt (sin and evil), headed towards the New Jerusalem, but is now walking through the wilderness. God is walking with His people.

This is a poem about God’s Church. But if you are going through a time of brokenness, know that He is healing you and restoring you to more perfectly reflect His image.

 

The Vineyard of the Lord

 

A vineyard of light is My people

Planted with great care, with infinite love.

The enemy came in to destroy

By sowing seeds of darkness.

But darkness cannot overcome light

For I am the Light of My people.

 

My vessel was crushed but not destroyed.

I am the Potter who makes all things new.

I have seen the brokenness of My people

And remolded them, more beautifully,

Into My image.

 

Cut down! My precious vineyard!

But I laid My plans over those of the Enemy.

That which the Enemy cut to destroy

Became My pruning,

That they may bear more fruit.

Fruit that will abide,

Fruit that will bring light to the world,

Healing those who cannot overcome darkness,

Redemption to wounded souls.

 

My vineyard

My vineyard of light

Is strong.

My people, My beloved, have now entered

Into the fellowship of My suffering.

They will sow My seeds of light

And bring joy to a broken land.

 

David E. Ross

June 2016

Posted in Uncategorized | 1 Comment

James Chapter 4

 

This chapter seems to make a break with chapter three, but it does not introduce a new subject. Rather, by bringing up the problem of quarrels and fights among the members of the churches, James is stressing the need for wise people – that is, for peacemakers. We can put these two questions together:

4:1 – “What causes quarrels and what causes fights among you?” (ESV)

3:13 – “Who is wise and understanding among you?”

There was a need in these churches of the diaspora for people of wisdom who could bring an end to the quarreling and fighting among the Christians.

 

James 4:1-5

What were the community problems that James mentioned here in chapter 4? The people were fighting with one another; James even mentions that they were killing one another. Should we interpret this as literal murder taking place in the church? Remember that the Jewish Zealot movement was very active at this time, so their fighting could have resulted in death. But it could also mean that their fighting sometimes became violent and caused injuries.

In other passages, James talks about how we “murder” people with our tongues. The actual meaning is not clear, but it is obvious that James was greatly upset by the selfishness and bitterness among Christians who were causing strife.

“Where do these wars and battles between yourselves first start? Is it not precisely in the desires fighting inside your own selves?” (4:1 NJB) The people were lusting for things and could not satisfy their ungodly desires. Rather than repenting and solving the problem of lust – in this situation, lust for material things, lust for power and control – they took out their frustration by fighting among themselves. Frustrated desire breeds intense strife in community.

An important question is, what were they actually asking for? We do not have the answer. What we do know is that James was pleading with them to ask for God’s wisdom. James 1:5 – “If any of you lacks wisdom, let him ask of God, who gives to all liberally and without reproach, and it will be given to him.” It is clear from the context in chapter 4 that the Christians there were very secular in their thinking and lifestyles. They may have been praying for wisdom, but they were not asking in the right way. James 4:3 – “When you do pray and do not receive, it is because you prayed wrongly, wanting to indulge your own passions.” (NJB) If they were asking for material things, they did not receive them because they wanted to indulge their pleasures. If they were asking for wisdom and did not receive, it was because they were seeking for recognition as leaders, or for special positions within the church. God searches our hearts and knows our motives, even when we pray.

James forces us to ask ourselves a key question: Will we be friends with God? Or friends with the world? He reminds us that God is a jealous God (4:5), and the Spirit, who dwells in us, guards God’s jealousy and will not allow us to compromise with the world. James must have shocked his readers with his words in James 4:4. Throughout the letter, James has referred to the people as “my brothers,” or “my beloved.” Now he calls them “adulterers and adulteresses!   Do you not know that friendship with the world is enmity with God?” The form of the noun is feminine. He is speaking to his people as the bride of Christ, similar to the way Hosea spoke of God’s people. Why was the bride of Christ loving the anti-God world? James calls this committing spiritual adultery.

What were some of the reasons James spoke such shocking words to them? Looking back over the earlier chapters of James, we can see the reasons.

  • 2:1-13 – They were imitating the world by their prejudices against one another, creating a gap between the rich and the poor.
  • 3:1-12 – They were speaking negatively about one another.
  • 3:13-18 – They had bitter jealousy and selfish ambition.
  • 4:1-3 – They were pursuing their own destructive pleasures.

The crisis this creates is that they were becoming enemies of God. Even more dangerous was the fact that God was becoming their enemy!

 

James 4:6-10 

The theologian Reinhold Niebuhr taught that the root of sin is pride, and that the greatest pride is spiritual pride: man refusing to admit that he is a sinner.

James says, in 4:6, that “God opposes the proud, but gives grace to the humble.” (ESV)

Pride and selfish ambition was the mark of the churches that received James’ letter. They were in danger of having to do battle with God. Have you ever found yourself opposed by God because of your pride? This passage in James became very meaningful for me at one of the turning points of my ministry as a missionary. I share it only because it showed me clearly that God opposes the proud but gives grace to the humble.

 

A Personal Experience

It happened in the early 1970’s, when my wife and I realized that we were not bearing fruit in our ministry; we seemed to “have the form but not the essence” of life in Christ. We knew there must be something more. We took a sabbatical in Atlanta, Georgia, and I began graduate study in the Atlanta Theological Consortium, with joint courses at Columbia Theological Seminary, Emory University, and Atlanta University’s Martin Luther King Center. But I still could not find what I was searching for, even in that wonderful academic community.

We joined a small prayer group of mathematics graduate students at Emory University, and they introduced us to the baptism with the Holy Spirit. I was well aware that I had already been baptized by the Holy Spirit into the body of Christ (1 Corinthians 12:13.) They all agreed with us, but introduced us to the “other baptism” – not the baptism that the Spirit gives, but the “baptism with the Holy Spirit” that Jesus Himself gives, as He promised in Acts 1:5 – “You shall be baptized with the Holy Spirit not many days from now.” The Holy Spirit baptizes us into the body of Christ at our conversion; but Christ baptizes us with the power of the Holy Spirit, so that we can be His witnesses. (Acts 1:8) The Spirit who lives in us comes upon us with power.

We finally realized what we were searching for! As I was praying, I suddenly felt that the Lord was leading me to James chapter 4. I began to read in my NASB Bible . . . “You adulteresses! Do you not know that friendship with the world is hostility toward God? . . . God opposes the proud, but gives grace to the humble . . . cleanse your hands, you sinners; and purify your hearts, you double-minded. Be miserable and mourn and weep: let your laughter be turned into mourning, and your joy to gloom. Humble yourselves in the presence of the Lord, and He will exalt you.” (4:4, 6, 8-10)

I was looking for an experience where I would be overwhelmed with joy. I was indeed overcome with joy, but only after I was overwhelmed by my own sense of pride. I was a man of deep pride; I lacked humility. I was just like the Christians who first read James’ letter. I was looking for power in ministry, and for the sense of overflowing joy that I thought would come when I began to minister in the gifts of the Holy Spirit. I could see myself as a spiritual leader, but God saw me in a different way, because He knew that I was still loving the world at the same time as I was loving Him.

My wife and I are both thankful that it took a long time for us to be able to receive the gift that Jesus freely gives. The long days of waiting, the deep times of repentance, were very precious to us as a couple. Daily dying to the world and to my great self-centered plans, of repenting of my pride, of looking only to Jesus and not just to the gifts that He gives, of realizing that the Holy Spirit only fills empty vessels – this was all necessary in order for me to become a friend of God, and not His enemy.

After many months of seeking and praying, Jesus came and baptized us both with His Holy Spirit. The greatest sign that came to me was my weakness and emptiness, because the Holy Spirit took away my human strength. I realized that I had nothing to give to the world, or to the students to whom I ministered. But in my weakness, I was overwhelmed with the awareness that the Spirit of God had been waiting for me to become broken so that He could fill me with God’s absolute, unconditional, eternal love; and with His strength that is made perfect in our weakness.

I continue to battle with pride; and have discovered that my pride is what causes the greatest sorrow to the Lord. I can no longer read the Letter of James in an academic way. It is God’s Word to me, and my desire is to give myself completely to God in His Word, to submit to God’s Word so that God may rule over me in every way.

The good news is that if we turn away from pride and return in humility to the Lord to be healed, the Lord will welcome us back as His sons and daughters who have turned from their wicked ways, and restore us to fellowship with Him and with other Christians.

 

James 4:11-17

James concludes this section with a reminder that humility is our strongest weapon against Satan. When humility is the mark of a community, Christians no longer judge one another; our tongues have been brought under control, and we no longer speak evil of one another.

Humility also delivers us from presumptuous sins, from depending on ourselves and making plans for our lives independently of God. We are no longer in control of our lives; we cannot boast in our pride and arrogance. We cannot even make human plans that exclude God, because we “do not know what will happen tomorrow.” (4:14) We desire to die to our own wills so that God’s will may be done.

 

Questions to consider:

 

  1. Have you experienced praying for something and not being able to receive an answer? Has God ever caused you to realize that you were praying for the wrong reasons? How has this affected your prayer life?

 

  1. How have you solved the problem in your own life of the conflict between loving the world and loving God?

 

  1. How would you define pride? Humility? How have you dealt with the problem of pride in your life?

 

Posted in Uncategorized | Leave a comment

야고보서 4장

 

이 장은 3장과 구분되어 이어지지 않는 것처럼 보이지만 새로운 주제를 소개하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 오히려 야고보는 교회 구성원 간의 다툼과 싸움의 문제를 제기함으로써 지혜로운 사람, 즉 화평케 하는자의 필요에 대해 강조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이 두 질문을 합칠 수 있습니다.

4:1 – “너희 중에 싸움이 어디로부터 다툼이 어디로부터 나느냐?

3:13 – “너희 중에 지혜와 총명이 있는 자가 누구냐?

이들 디아스포라 교회들에는 그리스도인들 간에 다툼과 싸움을 멈추게 해 줄 지혜의 사람이 필요했습니다.

 

야고보서 4:1-5

야고보가 여기 4장에서 언급한 공동체의 문제는 무엇이었습니까? 사람들은 서로 다투고 있었고, 야고보는 심지어 그들이 서로를 죽이고 있다고까지 언급했습니다. 이것을 문자 그대로 교회 안에서 살인이 일어나고 있다고 해석해야 합니까? 당시에 유대인들의 열심당원 운동 (Jewish Zealot movement)이 상당히활발하게 일어나고 있었기 때문에 그들의 투쟁 가운데 죽음으로 귀결될 수도 있었다는 것을 기억하십시오. 그렇지만 그것은 또한 그들의 다툼이 때로 폭력적이 되어 부상을 입히기도 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다른 구절에서 야고보는 어떻게 우리의 혀로 사람들을 “살인할” 수 있는지 이야기했습니다. 실제적인 의미는 확실하지 않지만 분명한 것은 야고보가 갈등을 일으키는 그리스도인들 안에 있는 이기심과 신랄함에 아주 화가 나 있었던 것은 분명합니다.

“너희 중에 싸움이 어디로부터 다툼이 어디로부터 나느냐 너희 지체 중에서 싸우는 정욕으로 부터 나는것이 아니냐”  (4:1) 그 사람들은 물질에 대한 정욕 가운데 있었고 그들의 경건치 못한 욕망을 만족시킬수 없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물질적인 것에 대한 욕망, 권력과 통제에 대한 욕망 등 정욕의 문제를 회개하고 해결하기보다는 그들끼리 싸우면서 자신들의 불만을 표출했습니다. 좌절된 욕망은 공동체 안에격렬한 투쟁을 낳았습니다.

중요한 질문은 그들이 실제로 구하는 것이 무엇이었는가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우리에게는 그 답이 없습니다. 우리가 아는 것은 야고보가 그들에게 하나님의 지혜를 구하기를 간청하고 있었다는 사실입니다. 야고보서 1:5 – “너희 중에 누구든지 지혜가 부족하거든 모든 사람에게 후히 주시고 꾸짖지 아니하시는하나님께 구하라 그리하면 주시리라.  4장의 문맥을 볼 때 그 곳의 그리스도인들은 매우 세속적인 사고와 생활방식을 가지고 있었던 것이 분명합니다. 그들은 지혜를 위해 구하고 있었을지도 모르지만 올바른 방법으로 구하지 않았습니다. 야고보서 4:3 – “구하여도 받지 못함은 정욕으로 쓰려고 잘못 구하기 때문이라” 만일 그들이 물질적인 것을 구하고 있었다면, 자신들의 쾌락을 채우려는 것이었기 때문에 받지못했을 것입니다. 만일 그들이 지혜를 구했어도 받지 못했다면 그것은 지도자로서의 인정을 구하거나, 교회에서 특별한 위치에 오르기 위해 구했기 때문이었을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기도할 때에도 우리의마음을 살피시며 우리의 동기를 아십니다.

야고보는 우리 스스로에게 핵심 질문을 하도록 강요합니다. 우리는 하나님과 친구가 되려고 합니까? 아니면 세상과 친구가 되겠습니까? 야고보는 하나님은 질투하시는 하나님 (4:5) 이시며, 우리 안에 거하시는 성령님께서는 하나님의 질투를 지키시고 우리가 세상과 타협하는 것을 허락하지 않을 것임을 상기시킵니다. 야고보는 4:4절의 말씀으로 편지의 원독자들에게 충격을 주었을 것입니다. 편지 전체에 걸쳐 야고보는 그들을 “내 형제” 또는 “내 사랑하는 자들”로 불렀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그는 “간음하는 자들과간음한 여인들아! 세상과 벗된 것이 하나님과 원수됨을 알지 못하느냐?라고 그들을 부르고 있습니다. 여기 사용된 명사의 형태는 여성형입니다. 그는 호세아가 하나님의 백성들을 향해 말했던 것과 비슷하게편지의 수신자들을 그리스도의 신부로 부르고 있습니다. 왜 그리스도의 신부가 하나님과 원수된 세상을사랑했던 것입니가? 야고보는 이것을 영적인 간음으로 부르고 있습니다.

야고보가 그들에게 그처럼 충격적으로 말한 이유는 무엇이었습니까?  야고보서의 이전 장들을 되돌아보면 그 이유들을 알 수 있습니다.

 

  • 2:1-13 – 그들은 서로를 향한 편견으로 세상의 본을 따라 빈부격차를 만들어내고 있었습니다.
  • 3:1-12 – 그들은 서로에 대해 부정적으로 말하고 있었습니다.
  • 3:13-18 – 그들은 극심한 질투와 이기적인 야망 가운데 있었습니다.
  • 4:1-3 – 그들은 자신들만의 파괴적인 쾌락을 추구하고 있었습니다.

 

이것이 초래한 위기는 그들을 하나님과 원수 되게 했습니다. 더욱 위험한 것은 하나님이 그들의 원수가되고 있었다는 것이었습니다!

 

야고보서 4:6-10

신학자 라인홀트 니버 (Reinhold Niebuhr)는 죄의 뿌리는 교만이며, 가장 큰 교만은 영적인 교만이라고가르쳤습니다. 즉, 인간은 자신이 죄인임을 인정하지 않으려 한다는 것입니다. 야고보는 4:6절에서 “하나님이 교만한 자를 물리치시고 겸손한 자에게 은혜를 주신다”고 말했습니다.

교만과 이기적인 야망은 야고보의 편지를 받는 교회들을 특징짓는 표지였습니다. 그들은 하나님과 싸워야 하는 위험에 처해 있었습니다. 우리의 교만으로 인해 하나님과 대적하는 자신을 발견한 적이 있습니까? 야고보서의 이 구절은 나에게 있어서 선교사로서 나의 사역의 하나의 전환점에 있던 때에 아주 의미 있는 말씀이었습니다. 나는 이 말씀이 하나님께서 교만한 자들을 대적하시고 겸손한 자들에게 은혜를베푸신다는 것을 명확히 보여주기 때문에 나의 경험을 나눕니다.

 

개인적인 경험

1970년대 초, 아내와 나는 우리가 사역에서 열매를 맺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우리는 그리스도 안에서 삶의 “본질은 없이 형태만 있는” 삶을 살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그리고 뭔가 더 있어야 한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우리는 조지아 주 애틀랜타에서 안식년을 보냈고, 나는 컬럼비아 신학대학원(Columbia Theological Seminary), 에모리 대학교 (Emory University), 애틀랜타 대학교 (Atlanta University)의 마틴 루터 킹 센터 (Martin Luther King Center)에서 공동 과정을 밟으며, 애틀랜타 신학컨소시엄 (Atlanta Theological Consortium)에서 대학원 공부를 시작했습니다. 그러지만 나는 그처럼 훌륭한 학문적인 공동체 안에서도 내가 찾던 것을 여전히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우리는 에모리 대학교의 수학과 대학원생들의 작은 기도 그룹에 참여했고, 그들은 우리에게 성령으로 받는 세례에 대해 소개했습니다. 나는 이미 성령님에 통해 그리스도의 몸 안으로 들어오게 하는 성령의 세례를 받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습니다. (고린도전서 12:13) 그들은 모두 우리와 동의하면서, 우리에게“다른 세례”에 대해 소개했습니다. 그것은 성령께서 주시는 세례가 아니라, 사도행전 1:5절에서 너희는 날이 못되어 성령으로 세례를 받으리라 하셨느니라.”고 말씀하신 것과 같이 예수님께서 “성령으로주시는 세례”였습니다. 성령님은 우리가 회심할 때 그리스도의 몸 안으로 들어오는 세례를 주십니다. 그런데 그리스도께서는 그의 증인이 될 수 있도록 성령의 권능으로 우리에게 세례를 주십니다. (사도행전1:8) 우리 안에 거하시는 성령님은 권능으로 우리에게 임하십니다.

우리는 마침내 우리가 찾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를 깨달았습니다! 기도하는 중에 나는 갑자기 주님께서야고보서 4장으로 나를 이끄시는 것을 느꼈습니다. 그리고 내가 가지고 있던 NASB 성경을 읽기 시작했습니다… 간음한 여인들아 세상과 벗된 것이 하나님과 원수됨을 알지 못하느냐 하나님이 교만한 자를 물리치시고 겸손한 자에게 은혜를 주신다 하였느니라죄인들아 손을 깨끗이 하라 마음을 품은자들아 마음을 성결하게 하라 슬퍼하며 애통하며 울지어다 너희 웃음을 애통으로, 너희 즐거움을 근심으로 바꿀지어다 앞에서 낮추라 그리하면 주께서 너희를 높이시리라 (4:4, 6, 8-10)

나는 주체할 수 없을 만큼 기쁨이 넘치는 경험을 할 수 있기를 구하고 있었습니다. 실제로 기쁨을 가눌수 없었지만, 그것은 내가 교만함으로 가득했다는 것을 느낀 뒤였습니다. 나는 깊은 교만의 사람이었으며 겸손함이 부족했습니다. 나는 야고보의 편지를 처음으로 읽었던 그리스도인들과 같았습니다. 성령의은사들 안에서 사역할 것이었기 때문에, 나는 권능 있는 사역과 넘치는 기쁨을 구했습니다. 나는 스스로를 영적인 지도자로 여겼지만, 하나님께서는 내가 하나님을 사랑하면서 동시에 세상을 여전히 사랑하고있었던 것을 아셨습니다.

예수님께서 주시는 선물을 거저 받을 수 있을 때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 것에 대해 아내와 나 둘 다 감사하고 있습니다. 기다림의 긴 나날들, 깊은 회개의 시간들은 부부로서 우리에게 매우 소중했습니다. 날마다 세상과 나의 거대한 자기 중심적인 계획들에 대해서 죽고, 나의 교만함을 회개하면서 예수님께서주시는 선물만이 아닌 예수님 그분만을 바라고, 성령님께서는 오직 빈 그릇만 채우신다는 것을 깨닫는것, 이 모든 것들은 내가 하나님과 친구가 되고 그분의 원수가 되지 않기 위해 필요한 것들이었습니다.

수개월 동안 구하고 기도한 후에, 예수님께서는 우리에게 찾아오셔서 두 사람 모두에게 성령으로 세례를주셨습니다. 내게 찾아온 가장 큰 표적은 나 자신의 연약함과 공허함이었습니다. 성령께서 나의 인간적인 힘을 가져가셨기 때문입니다. 나는 세상이나 내가 사역했던 학생들에게 줄 수 있는 것이 아무 것도없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렇지만 그런 연약함 가운데, 우리의 연약함을 완전하게 하시는 그분의 강함으로 나를 하나님의 절대적이고 조건 없는 영원한 사랑으로 채우시기 위해, 하나님의 영이 내가 깨어지기를 기다리고 계시다는 사실이 감당할 수 없을 만큼 내게 밀려왔습니다.

나는 계속해서 교만과 싸웠고 나의 교만이 주님께 가장 큰 슬픔을 안겨준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나는더 이상 야고보서를 학문적으로 읽을 수 없습니다. 이것은 나를 향한 하나님의 말씀이며, 내가 바라는것은 그분의 말씀 안에서 하나님께 나 자신을 완전히 드리고, 하나님께서 모든 면에서 나를 다스리실 수있도록 하나님의 말씀에 순복하는 것입니다.

좋은 소식은 만일 우리가 교만을 떠나서 겸손함으로 돌이켜 치유를 받는다면, 주님께서는 다시 우리를악한 길에서 떠나 돌아온 그분의 아들과 딸로 맞아 주시고, 하나님은 물론 다른 그리스도인들과 교제하도록 회복시켜 주신다는 것입니다.

 

야고보서 4:11-17

야고보는 겸손이 사탄을 대적할 수 있는 우리의 가장 강한 무기임을 떠올려주는 것으로 이 장의 결론을맺습니다. 겸손이 공동체의 표지가 될 때, 그리스도인들은 더 이상 서로를 판단하지 않게 될 것입니다. 우리의 혀가 제어될 것이며 우리는 더 이상 서로에게 악한 말을 하지 않게 될 것입니다.

겸손은 또한 우리 자신을 의존하고 하나님과 독립적으로 우리의 삶을 위한 계획을 세우는 뻔뻔스러운죄로부터 우리를 구원합니다. 우리는 더 이상 우리 삶을 통제할 수 없습니다. 우리는 우리의 교만과 오만함을 자랑할 수 없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을 배제한 체로 인간적인 계획을 세울 수도 없습니다. “내일일을 알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4:14) 우리는 하나님의 뜻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우리 자신에 대해 죽기를 간절히 소원합니다.

 

생각해볼 질문들:

  1. 무언가를 위해 기도했는데 응답을 받지 못했던 적이 있습니까? 하나님께서 당신이 잘못된 이유로 기도하고 있음을 깨닫게 하신 적이 있습니까? 그것이 기도 생활에 어떤 영향을 주었습니까?

 

  1. 당신의 삶에 세상을 사랑하는 것과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 사이에 일어나는 갈등의 문제를 어떻게 해결했습니까?

 

  1. 교만을 어떻게 정의할 수 있습니까? 겸손은 어떻습니까? 삶에서 드러나는 교만의 문제를 어떻게 다루었습니까?

 

Posted in Uncategorized | Leave a comment

James Chapter 3

 

James continues to speak about the need for Christians to control their tongues and to show good conduct done in the meekness of wisdom.

James 3:1-12

James begins by warning us that not many should become teachers. Obviously there must have been many people in the scattered churches who wanted to teach. The problem was that too many people were seeking the status of being a teacher without the moral qualifications that teaching requires.

How strange it is, that often people who are the most negative in their way of talking want to be teachers! James adds that God will judge teachers with greater strictness, because they influence many people.

He gives three examples of small things that control larger things:

  1. We put a bit into a horse’s mouth, to make it do what we want; and we have the animal under our control.
  2. A tiny rudder can direct a large ship, even in the midst of a storm.
  3. A small flame can set fire to a huge forest.

The tongue is a small part of the body, but it is also a flame that can set the whole world on fire. “Wild animals and birds, reptiles and fish of every kind can all be tamed, and have been tamed, by humans; but nobody can tame the tongue – it is a pest that will not keep still, full of deadly poison. We use it to bless the Lord and Father, but we also use it to curse people who are made in God’s image; the blessing and the curse come out of the same mouth. My brothers, this must be wrong.” (3:7-10 NJB)

A tongue that is not controlled can destroy relationships and break down community. A person who is not right with God, who is not living in daily communion with God in His Word – abiding in the Word on a daily basis and walking with God according to His Word – cannot consistently speak pure and helpful words to anyone; neither to the brothers and sisters in the body of Christ nor to people in the world. The warning to the body of Christ is that if a person does not allow the Holy Spirit to renew the way he or she talks, that person’s tongue becomes a deadly fire, ignited by hell, a wicked world in itself.

It is not only the greater sins, the more visible sinful actions, that destroy the body of Christ. The smaller things, represented here by the tongue, can bring the greater devastation. Only a renewed heart can produce speech that blesses, heals and encourages others. The apostle Paul tells us that our great task is to be transformed by the renewing of our minds, so that we can discern God’s will and live accordingly. How do we renew our minds? Paul gives us the answer in Colossians 3:16-17. “Let the word of Christ dwell in you richly, teaching and admonishing one another in all wisdom, singing psalms and hymns and spiritual songs, with thankfulness in your hearts to God. And whatever you do, in word or deed, do everything in the name of the Lord Jesus, giving thanks to God the Father through Him.” (ESV)

Everything we do in ministering to others, whether it is speaking to one another or doing good deeds, all ministry flows out of our abiding in God through His Word.

 

James 3:13-18

The reason James spoke so harshly about the refusal of Christians to control their tongues was that it was destroying their community. Gossip was rampant in the churches. It created confusion, which opened the door for temptations of various kinds; it caused the various groups within the church to be alienated from one another. This made it very difficult for people to seek the wisdom that comes from on high. Their bitter envy and self-seeking was a sign that their wisdom was “earthly, sensual and demonic.” (3:15)

A Woman of Godly Wisdom

There once was a great woman of God who was known for her godly character, her wisdom in teaching, and her biblically grounded prophetic ministry. Pastor Jean Darnall (1923-2019) ministered, together with her husband, in nations of Asia and Europe, as well as the Americas. She was a woman who allowed the Holy Spirit to control everything she did. When she spoke, in private conversations or before thousands of people, her words instilled confidence and hope in those who heard her. To hear her speak was to be healed and challenged. It is no exaggeration to say that Proverbs 25:11 described her speech. “A word fitly spoken is like apples of gold in settings of silver.” She spent much time in God’s Word and in communion of prayer with Him. She walked with Christ in the Spirit, and the Spirit revealed Himself through her life and spoke through her teaching, with “wisdom that is from above.”

Those of us who were blessed to know her and hear her teachings could hear an echo of the apostle James when she taught on “a life shaped (formed) by the Holy Spirit.” These are her words: “I want to define the elements of a life shaped, or formed, by the Holy Spirit. Whatever you are full of, will form you. If you are filled with the Spirit, the Spirit will shape you into the image of Jesus Christ. We are not to be formed by the exterior things around us, but rather by the interior condition within us. Our interior condition should be Spirit- filled.   Romans 12:1-2 is the key to a life shaped by the Holy Spirit – a life of total commitment to the Lord Jesus Christ as an act of worship. Then our minds will be reshaped by the Spirit of Jesus.” This is the life that the apostle James is calling us to live.

James makes a clear distinction between wisdom that comes from Satan and wisdom that comes from God. God gives His wisdom to those who abide in His Word. Notice the characteristics of the two kinds of wisdom.

Human wisdom that comes from below:

  • Filled with bitterness
  • Marked by jealousy
  • Selfish ambition
  • Creates confusion

God’s wisdom that is from above:

  • Pure
  • Peaceful
  • Gentle
  • Considerate, willing to yield
  • Open to reason
  • Full of mercy
  • Shows itself by doing good
  • Shows no partiality
  • No trace of hypocrisy

“The peace sown by peacemakers brings a harvest of justice.” (James 3:18)

 

Questions to consider

  1. How can we deal with a fellow Christian who does not control his or her tongue?

 

  1. What are some ways you have learned to speak with words that “strengthen the weary”? (Isaiah 50:4)

 

  1. Have you noticed that we seem to have a “mixture” of human wisdom and God’s wisdom in our churches today? How have you learned to discern between the two kinds of wisdom?

 

  1. How have you grown in wisdom? Has suffering in your life taught you to seek God’s wisdom? Would you confess that your wisdom is “from above?”

 

Posted in Uncategorized | Leave a comment

야고보서 3장

 

야고보는 계속해서 그리스도인들이 혀를 제어하며 지혜의 온유함으로 선행을 보이는 것의 필요성에 대해 말합니다.

야고보서 3:1-12

야고보는 선생이 많이 되지 말라는 경고로 시작합니다. 분명히 흩어진 교회들에는 가르치기 원하는 사람들이 많았던 것이 틀림 없습니다. 문제는 너무 많은 사람들이, 가르치는 사람들에게 요구되는 도덕적인검증 없이 선생이 되고자 했다는 데 있습니다.

가장 부정적인 말투로 말하는 사람들이 종종 선생이 되고자 한다는 것은 얼마나 이상한 일입니까! 야고보는 선생들이 많은 사람들에게 영향을 주기 때문에 하나님께서 선생들을 더 크게 심판하실 것이라는것을 덧붙였습니다.

그는 더 큰 것을 조종하는 작은 것의 세 가지 예를 제시합니다.

  1. 우리는 말의 입에 재갈을 물려서 우리가 원하는 것을 하게 합니다. 우리는 그 말을 우리의 통제아래 둘 수 있습니다.
  2. 아주 작은 키가 광풍 속에서도 큰 배를 운행할 수 있습니다.
  3. 작은 불꽃이 거대한 숲에 불을 낼 수 있습니다.

혀는 몸의 작은 지체이지만, 또한 전세계에 불을 지를 수 있는 불씨이기도 합니다. 여러 종류의 짐승과새며 벌레와 바다의 생물은 사람이 길들일 있고 길들여 왔거니와 혀는 능히 길들일 사람이 없나니 쉬지 아니하는 악이요 죽이는 독이 가득한 것이라 이것으로 우리가 아버지를 찬송하고 이것으로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음을 받은 사람을 저주하나니 입으로 찬송과 저주가 나는도다 형제들아이것이 마땅하지 아니하니라 (3:7-10)

통제되지 않는 혀는 관계를 파괴하고 공동체를 무너뜨릴 수 있습니다. 하나님과 올바른 관계에 있지 않고, 하나님의 말씀 안에서 그분과 날마다 교제하며 살지 않고 있는 사람 – 매일 말씀 안에 거하며 그분의 말씀에 따라 하나님과 함께 동행하지 않는 사람은 어느 누구에게도 순결하고 도움이 되는 말을 일관되게 전할 수 없습니다. 그리스도의 몸 안에 있는 형제자매 뿐 아니라 세상 사람들 그 누구에게도 말입니다. 그리스도의 몸을 향한 경고는 만일 말하는 방식을 새롭게 하기 위해 성령님께 자신을 내어 드리지않는다면, 그 사람의 혀는 지옥 불에서 점화된 치명적인 불이 되어 그 자체로 불의의 세계가 된다는 것입니다.

그리스도의 몸을 파괴하는 것은 더 큰 죄악들, 눈에 보이는 죄악된 행동들만이 아닙니다. 혀로 대표되는더 작은 것들이 더 큰 참사를 불러일으킬 수 있습니다. 새롭게 된 마음 만이 다른 사람들을 축복하고 치유하며 격려하는 말을 할 수 있습니다. 사도 바울은 우리의 가장 큰 과제가 하나님의 뜻을 분별하고 그뜻에 따라 살 수 있도록 우리의 마음을 새롭게 함으로 변화를 받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우리의 마음은어떻게 새로워질 수 있습니까? 바울은 그 대답을 골로새서 3:16-17절에서 주고 있습니다. 그리스도의말씀이 너희 속에 풍성히 거하여 모든 지혜로 피차 가르치며 권면하고 시와 찬송과 신령한 노래를 부르며 감사하는 마음으로 하나님을 찬양하고 무엇을 하든지 말에나 일에나 예수의 이름으로 하고그를 힘입어 하나님 아버지께 감사하라

서로에게 말을 하는 것이든 선행을 하는 것이든, 우리가 행하는 모든 사역은 하나님의 말씀을 따라 그안에 거하는 데서 흘러나옵니다.

 

야고보서 3:13-18

야고보가 혀를 제어하기를 거부하는 그리스도인들에 대해 이처럼 심하게 말한 이유는 그들이 공동체를파괴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소문과 험담이 교회 안에 만연되어 있었습니다. 그것은 혼란을 일으켜 여러 가지 유혹에 문을 열어주었습니다. 그로 인해 교회 내에 여러 그룹들이 서로 멀어지고 소외시키는 원인이 되었습니다. 이런 현상은 위로부터 내려온 지혜를 구하는 것을 더욱 어렵게 만들었습니다. 그들의독한 시기와 이기심은 그들의 지혜가 “땅 위의 것이요 정욕의 것이요 귀신의 것”임을 보여주는 징조였습니다.

경건한 지혜의 여인

경건한 성품과 지혜로운 가르침, 그리고 성경에 근거를 둔 예언 사역으로 잘 알려진 위대한 하나님의 여인이 있었습니다. 진 다넬 목사 (Pastor Jean Darnall, 1923-2019)는 남편과 함께 미 대륙은 물론 아시아와 유럽의 여러 나라에서 사역했습니다. 그녀는 자신이 하는 모든 일들을 성령님께서 다스리시도록 내어드린 사람이었습니다. 사적인 대화에서나 수천 명의 사람들 앞에서 말할 때에나 그분의 말은 듣는 사람들에게 확신과 소망을 심어 주었습니다. 그녀가 말을 듣는 사람들은 치유와 도전을 얻게 되었습니다. 잠언 25:11절이 그녀의 말을 묘사하고 있다고 말하는 것은 전혀 과장이 아닙니다. “경우에 합당한 말은 아로새긴 은 쟁반에 금 사과니라” 그분은 말씀과 기도 가운데 하나님과 교제하는 것에 대부분의 시간을보냈습니다. 그는 성령 안에서 그리스도와 동행했고, 성령님께서는 그의 삶 안에 자신을 드러내셔서 그녀가 “위로부터 내려온 지혜”로 가르치게 해 주셨습니다.

Jean목사님을 알고 그의 가르침을 받는 축복을 받은 우리들은 그녀가 “성령으로 빚어진 (형성된) 삶”에대해 가르칠 때 사도 야고보의 메아리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나는 성령님에의해 빚어진, 또는 형성된 삶의 요소들을 이렇게 정의하기 원합니다.우리 안에 가득 것이 무엇이든지, 그것이 우리를 형성할 것입니다.” 만일 성령으로 충만해 있다면 성령님께서 우리를 예수 그리스도의형상으로 빚으실 것입니다. 우리는 우리를 둘러싼 외적인 것으로 빚어지는 것이 아니라 우리 안에 있는내적인 상태에 의해 형성됩니다. 우리의 내면은 성령으로 충만해야만 합니다. 로마서 12 장 1 ~ 2 절은 예배의 행위로서 주 예수 그리스도께 전적으로 헌신하는 삶인 성령으로 형성된 삶의 열쇠입니다. 그리고나서 우리의 생각은 예수님의 영으로 재형성됩니다.” 이것은 사도 야고보가 우리가 살아가도록 부르는삶의 모습입니다.

야고보는 하나님의 말씀 안에 거하는 사람들에게 주시는 하나님의 지혜와 사탄으로부터 온 지혜 사이의차이를 명확하게 구분하고 있습니다. 두 가지 종류의 지혜의 성격을 잘 살펴보십시오.

아래로부터 온 인간의 지혜

  • 쓴뿌리와 원망으로 가득 차 있음
  • 질투로 얼룩짐
  • 이기적인 욕망
  • 혼란을 일으킴

 

위로부터 내려온 하나님의 지혜

  • 성결함
  • 화평
  • 관용
  • 양순, 기꺼이 양보함
  • 열려진 생각
  • 충만한 자비 (긍휼)
  • 선을 행함으로써 지혜를 나타냄
  • 편견이 없음
  • 거짓과 위선이 없음

“화평하게 하는 자들은 화평으로 심어 의의 열매를 거두느니라” (야고보서 3:18)

 

생각해 질문들

  1. 우리는 혀를 제어하지 못하는 그리스도인들을 어떻게 대해야 합니까?

 

  1. “곤고한 자들을 강하게 하는” 말을 하기 위해 배운 방법들은 어떤 것이 있습니까? (이사야 50:4)

 

  1. 오늘날 우리 교회들에서 인간적인 지혜와 하나님의 지혜가 “혼합된” 모습이 나타나고 있다는 것을 의식하고 있습니까? 두 종류의 지혜를 어떻게 분별할 수 있다고 배웠습니까?

 

  1. 어떻게 지혜 가운데 성장했습니까? 삶 가운데 일어난 고난이 하나님의 지혜를 구할 수 있도록 우리를가르쳐 주었습니까? 당신의 지혜가 “위로부터 내려온”것이라고 고백하실 수 있습니까?
Posted in Uncategorized | Leave a comment

Jesus’ Demands on His Followers and James’ Demands – A Comparison

Often, people think that James, in his letter, goes beyond the demands of the Gospel and “adds onto the faith.” But when we examine Jesus’ demands on His followers, we see that James was saying nearly the same thing. This chart is from N.T. Wright’s new book, The New Testament in Its World.

Joy in the midst of trials.    James 1:2 cf. Mt. 5:10-12/Luke 6:22-23

Importance of perfection.    James 1:2 cf. Mt. 5:48

Gods generosity.    James 1:5 cf. Mt. 7:7-9/Lk. 11:9-11

Faith and doubt.    James 1:6 cf. Mt. 21:21

One who perseveres will be saved.    James 1:12 cf. Mt. 10:22; 24:13

Danger of anger.   James 1:20 cf. Mt. 5:22

Importance of doing/obeying the Word.   James 1:22-25 cf. Mt. 7:24-27/Lk. 6:46-49

Blessed are the poor.    James 2:5 cf. Mt. 5:3,5/Lk. 6:20

Love as a command.    James 2:8 cf. Mk. 12:38-44/Mt. 22:39-40

Keeping the whole law.    James 2:10 cf. Mt. 5:19

Do not murder.    James 2:11; 5:6 cf.  Mt. 5:21-30

Importance of mercy.    James 2:13 cf. Mt. 5:7

Friendship with God.    James 2:23 cf. Mt. 6:24/Lk. 16:13

Blessed are the peacemakers.   James 3:18 cf. Mt. 5:9

Blessed are the pure in heart.    James 4:8 cf. Mt. 5:8

God exalts the humble.    James 4:10 cf. Mt. 23:12/Lk. 14:11; 18:14

Refusal to judge others.    James 4:11-12 cf. Mt. 7:1-5/Lk. 6:37-38, 41-42

Rich must weep and mourn.    James 5:1 cf. Lk. 6:24-25

Against hoarding of riches.    James 5:2-3 cf. Mt. 6:19-21/Lk. 12:33-34

Dangers of riches.    James 5:4-6 cf. Mt. 6:24-25/Lk. 16:13

Coming of the Lord who is at the door.    James 5:8-9 cf. Mt. 24:33

Patience of the prophets in suffering.    James 5:10 cf. Mt. 5:12/Lk. 6:23

Avoid taking oaths.    James 5:12 cf. Mt. 5:33-37

Restoring a straying brother or sister.    James 5:19-20 cf. Mt. 18:15/Lk. 17:3

Posted in Uncategorized | Leave a comment

James Chapter 2

 

James speaks in this chapter about the importance of faith and love. Paul began his letter to the Colossian Christians with these words: “We give thanks to the God and Father of our Lord Jesus Christ, praying always for you, since we heard of your faith in Christ Jesus and your love for all the saints.” (Colossians 1:3-4a)

 

James 2:1-13

James teaches us that all Christians must have a biblical worldview that embraces the unity of rich and poor, based on a faith that leads to obedient action that will bless the world.

There was once a favorite praise song for Christians who wanted to express their unity in Christ that went beyond racial and class divisions.

 

We are one in the Spirit, we are one in the Lord . . .

 and we pray that all unity will one day be restored . . .

we will walk with each other . . .

we will work side by side,

and we’ll guard each man’s dignity and save each man’s pride.

All praise to the Father, from whom all things come;

and all praise to Christ Jesus, His only Son,

And all praise to the Spirit, who makes us one.”  (1966, by Fr. Peter Scholtes)

 

James introduces his teaching on the necessity of unity of poor and rich Christians, and concludes it later in chapters three and four. He was addressing churches that showed partiality to the rich while ignoring the needs of the poor. Some Christians there were applying standards of secular, ungodly society to the situation in their churches. They had a “world-friendly faith.” Paul warns against this in Romans 12:2 – “Do not be conformed to this world, but be transformed by the renewing of your mind, that you may prove what is good and acceptable and perfect will of God.”

We too easily become conformed to the world’s mindset and value systems. Without the renewing of our minds by the Holy Spirit’s planting the Word of God within us, we become “worldly Christians.” The results are racial prejudice, oppression of the poor by the rich, and many more social evils . . . all found not only in our society, but also inside our churches.

We must remember that James is not saying that it is a sin to be wealthy. The Scriptures are full of stories of men and women of wealth who used their wealth to serve others, who understood themselves to be stewards of the wealth that God gave them to be a blessing to others. We remember the Shunamite woman of Elisha’s day (2 Kings chapter 4), of Barnabas the Levite in the Book of Acts, who owned land and used it to build up the community of the Early Church; and who also, according to many scholars, used his wealth to finance the first missionary journey that he undertook with the apostle Paul. Throughout history, godly men and women of wealth have furthered the expansion of the Kingdom of God. The problem is not money; it is love of money – mammonism. The poor as well as the rich easily fall into this trap of love of money.

James gives a lot of space in this short letter to the matter of poor and rich Christians, which shows us that this was a major problem among his readers.

James described a church meeting where the ushers discriminated against a poor man. The church leaders were treating the rich like a special class, and treating the poor with contempt. He accused these Christians of judging the poor, and warned them that they themselves will be judged by the law. He made three accusations (2:6-7):

  • Oppressing the poor
  • Dragging the poor into court
  • Blaspheming the name of Christ

 

The Royal Law

He exhorts them to fulfill the “royal law” (2:8), which could also be called the “supreme law” of the Scriptures. The most wonderful explanation of this “royal law” is found in Moses’ sermon to the people of Israel, especially his exhortation in Deuteronomy 10:12-22, where he explains the essence of the law. Take a moment now and read this important passage. You will understand fully the meaning of this commandment, and you will begin to desire to live this way.

Micah 6:8 tells us clearly what God requires of those who follow Him. “He has told you, O man, what is good; and what does the Lord require of you but to do justice [mishpat], and to love kindness [hesed – also faithful love or mercy], and to walk humbly with your God?”

These two passages help us understand how James is exhorting the churches to live . . . to believe in Jesus, to love Him, and to serve Him with all our heart and soul by serving others, just as Jesus has served us.

(Remember that a good way to enrich your study of any passage of Scripture is to examine similar passages in other parts of the Bible that may help you understand what you are studying. A cross-reference Bible is a great help in your study. A basic principle of Bible study is: The Word interprets the Word.)

The royal law is to love God with all our heart and soul, and to love our neighbor as we love ourselves. On the night before His crucifixion, Jesus added a radical “new commandment” to His disciples: “A new commandment I give to you, that you love one another: just as I have loved you, you also are to love one another. By this all people will know that you are My disciples, if you have love for one another.” (John 13:34-35 ESV)

 

The Law of Liberty

What is the “law of liberty, or freedom” (James 2:12)?  It is the law of the Spirit. Romans 8:1-2 – “There is therefore no condemnation to those who are in Christ Jesus, who do not walk according to the flesh, but according to the Spirit. For the law of the Spirit of life in Christ Jesus has set us free from the law of sin and death.” The “law of liberty” is not a new law; it is a new way of obeying the law.

The Mosaic law was the law of death, because it had no power to help sinners turn away from sin. The “law of liberty,” or the “law of the Spirit of life in Christ Jesus,” gives us the power to overcome sin and obey the law.

James says it well: “Mercy triumphs over judgment.” (James 2:13) The New Jerusalem Bible says it this way: “Mercy can afford to laugh at judgment!” Mercy does not abolish justice, but fulfills it and exceeds it. (Thomas Aquinas) Mercy is the highest expression of God’s love, and as such it is the heart of the Gospel. Mercy does not undermine justice; it goes beyond justice. God does not stand beneath the demands of justice. He stands above those demands. The blueprint of the tabernacle that God gave to Moses in the wilderness shows the placement of each part of the tabernacle. The ark of the covenant, found in the “Holy of Holies,” contained the tablets of the law that God gave to Moses. But God placed the “mercy seat” above the ark of the covenant. He is a just God, righteous in all His ways. But God’s righteousness is the righteousness of love. God is love. 1 John 4:16 – “God is love, and he who abides in love abides in God, and God in him.”  God is merciful, and we are called to be like Him.

 

James 2:14-26

In this section, James shows that faith without works is dead. James 2:14 – “How does it help, my brothers, when someone who has never done a single good act claims to have faith? Will that faith bring salvation? (NJB) James is saying that God’s Word drives us out into the world to do good works in Jesus’ name. We are created to do good works, for we are “His workmanship, created in Christ Jesus for good works, which God prepared beforehand that we should walk in them.” (Ephesians 2:10)

The main point is that faith must result in good works to be complete faith. He is speaking here about the direction of true spirituality. True spirituality does not flow inward, simply blessing us and causing us to have great peace and joy. True spirituality must flow outward, into the world. The greater our faith, the more it will flow into the world. We also will have greater personal blessings, peace and joy; for the one giving the gift is blessed even more than those who receive it.

We cannot choose between faith and works. Abraham’s sacrifice of his son, Isaac, was not an act that he did apart from his faith. Rather, his obedience to what he understood to be God’s command completed his faith. Abraham’s faith was perfected through his obedience, just as it had been previously perfected by his obedience to leave his home and follow the Lord. God said to Abraham, in Genesis 22:12, “Now I know that you fear God.”

How should we understand James’ teaching? Both James and Paul taught that faith is not just belief in proper doctrines; faith is completed by good works that follow.  When James says that a person is saved by works and “not by faith alone,” he is speaking of faith that is only in the mind. True saving faith is faith that results in works of obedience to God. This is why James says, in James 2:18, “But some will say, ‘You have faith, and I have works. Show me your faith without your works, and I will show you my faith by my works.”

Faith without works is meaningless. Works without faith have no value. Our works reveal our faith. When we obey God and live out our life of faith by doing what He tells us to do, the world will see our good works and know that we are men and women of faith. God has a specific work that He wants each of us to do. But there are some works that all Christians must do. A few examples are:

  • We must love fellow Christians with the same love with which Christ has loved us.
  • We must be witnesses to Jesus Christ to the whole world.
  • We must intercede for the world.
  • We must feed the hungry.
  • We must care for the vulnerable people in our society.
  • We must forgive everyone.
  • We must work to end poverty.
  • We must fight against racial prejudice.
  • We must work for reconciliation and peace with our neighbors and among all nations of the world.
  • We must speak words that sustain the weary, not words that destroy them.

Jesus gave a new commandment, to love one another as He has loved us; by doing so, the world will know that we are His disciples. The new commandment does not eliminate the “greatest commandment” – to love God and love our neighbor as ourselves.

All too often, we Christians are known by what we do not do, or what we are against, rather than by what we do. Two examples: We let the world know that we are against abortion; and that we oppose homosexuality. Of course the Scriptures teach us that both are wrong, and it is right to work to limit abortion and to bring healing to those who are sexually disoriented. But when we simply oppose them, and make them seem to be the greatest sins of society, are we not being hypocritical? Being hypocritical means that we make a show of being very holy while at the same time doing nothing to alleviate the pain and suffering of people throughout the world. When we ignore the basic commands to care for the weak and vulnerable, to stand up for the rights of the oppressed, to fight against the sex trafficking of millions of children around the world, or to meet the needs of the poor, we make a pretense of righteousness by doing nothing more than voicing our opposition to the evils of our society. Is it any wonder that the world thinks that Christians have no sense of justice?

“For as the body without the spirit is dead, so faith without works is dead also.” (James 2:26)

 

Questions to consider

  1. The gap between rich and poor is increasing today. As a Christian, how do you see your role in helping to solve this problem, beginning in your local church and community?

 

  1. How do you understand mercy? Why is it so important to revive a spirit of mercy today?

 

  1. Do you understand the relation between faith and works? If you were to meet Martin Luther, how would you help him understand the Letter of James?

 

  1. It would be good to read through the 4 Gospels and see Jesus’ demands on His followers. You may be surprised that James tells his readers to do almost the exact same things as Jesus does in the Gospel accounts.
Posted in Uncategorized | Leave a comment

야고보서 제 2장

 

야고보는 이 장에서 믿음과 사랑의 중요성에 대해 말합니다. 바울은 골로새 그리스도인들에게 보내는 그의 편지를 이런 말로 시작했습니다. 우리가 너희를 위하여 기도할 때마다 하나님 우리 예수 그리스도의 아버지께 감사하노라  이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 너희의 믿음  모든 성도에 대한 사랑 들었음이요.” (골로새서 1:3-4)

 

야고보서 2:1-13

야고보는 모든 그리스도인들이 세상을 축복하는 순종적인 행동으로 인도하는 믿음에 근거하여 부자와가난한 자의 연합을 포용하는 성경적 세계관을 가져야한다고 가르칩니다.

인종과 계층 간의 분열을 넘어서서 그리스도 안에서의 하나됨을 표현하기 원했던 그리스도인들이 즐겨부르던 찬양이 있었습니다.

“우린 성령 안에 하나, 우린 주님 안에 하나…

우린 기도하네 하나됨 회복될 그 날 위해 …

우리 함께 걸으리 …

우리 함께 걸으리 …

각 사람의 존귀함을 지키고 그들을 세워주리 …

모든 찬양 아버지께 만물 함께 찬양

모든 찬양 독생자 그리스도 예수께

모든 찬양 하나되게 하시는 성령께” (1966. By 피터 스콜테스 신부 (Fr. Peter Scholtes)

 

야고보는 가난하고 부유한 그리스인의 연합의 필요성에 대한 그의 가르침을 소개하고, 나중에 3장과 4장에서 그 결론을 맺습니다. 그는 가난한 사람들의 필요를 무시하면서 부자들을 편애하는 모습을 보이는교회들의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몇몇 그리스도인들은 교회의 상황에 대해 세속적이고 경건치 않은 기준을 적용하고 있었습니다. 그들은 “세상에 친화적인 믿음 (world-friendly faith)”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바울은 로마서 12:2절에서 이것에 대해 경고합니다. – 너희는 세대를 본받지 말고 오직 마음을 새롭게 함으로 변화를 받아 하나님의 선하시고 기뻐하시고 온전하신 뜻이 무엇인지 분별하도록 하라.”

우리는 너무 쉽게 세상의 사고와 가치 체계를 따라갑니다. 성령님께서 하나님의 말씀을 우리 안에 심어주셔서 우리의 생각을 새롭게 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세속적인 그리스도인”이 되고 말 것입니다. 그 결과는 인종적인 편견, 가난한 자들에 대한 부한 자들의 압제, 그리고 그보다 더 많은 사회의 악입니다. 그모든 것들은 우리 사회 뿐 아니라 교회 안에서도 발견됩니다.

야고보가, 부유해지는 것을 죄라고 말하지 않고 있음을 우리는 기억해야 합니다. 성경은 자신들의 부요함으로 다른 사람을 섬기며, 하나님께서 주신 부요함으로 다른 사람을 축복하기 위해 청지기가 되었음을이해하는 남자와 여자들의 이야기로 가득 차 있습니다. 우리는 엘리사 시대의 수넴 여인 (열왕기하 4장)과 사도행전에서 초대교회 공동체를 세우기 위해 자신의 땅을 드려 사용할 수 있도록 했던 레위인 바나바를 기억합니다. 많은 학자들에 의하면 그가 가진 부는 또한 사도 바울과 함께 했던 1차 선교 여행을위한 재정으로 사용되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역사에 걸쳐서 볼 때 경건한 남자와 여자들의 부는 하나님 나라의 확장을 촉진시켰습니다. 문제는 돈이 아닙니다. 돈을 사랑하는 것, 즉 맘모니즘(mammonism)입니다. 부한 자들 뿐 아니라 가난한 자들도 쉽게 돈을 사랑하는 덫에 빠집니다.

야고보는 부유하고 가난한 그리스도인들의 문제를 이 짧은 편지의 상당한 부분에 할애했는데, 이것은 이문제가 편지를 받는 수신자들의 주된 문제였음을 보여줍니다. 야고보는 모임의 안내자가 가난한 사람을차별하는 교회 모임에 대해 묘사합니다. 교회 지도자들은 부유한 사람들을 특별한 사람들로 대우하고 있었고, 가난한 자들을 무시했습니다. 그는 가난한 자들을 판단하는 이런 그리스도인들을 비난했고, 그들자신이 율법에 의해 심판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3가지 혐의를 그들에게 제기했습니다. (2:6-7)

  • 가난한 자들을 업신여기고 압제하는 것
  • 가난한 자들을 법정으로 끌고 가는 것
  • 그리스도의 이름을 모욕되게 한 것

 

왕의 (The Royal Law)

그는 성경에서 “최고의 법”이라고도 불리는 왕의 법 (The Royal Law)을 지키라고 강권합니다. (2:8) 이“왕의 법”에 대한 가장 뛰어난 설명은 신명기 모세가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했던 설교에서 찾을 수 있는데, 특히 그가 율법의 본질에 대해 설명했던 신명기 10:12-22절에서 발견됩니다. 지금 잠시 동안 이 중요한 구절을 읽어 보십시오. 이 말씀을 통해 우리는 이 계명의 의미를 온전히 이해하게 될 것이며, 이렇게 살고자 하는 갈망이 일어나기 시작될 것입니다. (성경 공부를 풍성하게 하는 좋은 방법은 공부하는성경의 의미를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그와 비슷한 성경의 다른 구절들을 참고하여 살펴보는것입니다. 관주 성경은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성경공부의 기본적인 원칙은 말씀으로 말씀을 해석하는것입니다.)

미가서 6:8절은 하나님께서 그분을 따르는 사람들에게 요구하시는 것이 무엇인지 명확히 말합니다. “사람아 주께서 선한 것이 무엇임을 네게 보이셨나니 여호와께서 네게 구하시는 것은 오직 정의 [미쉬파트: mishpat]를 행하며 인자를 사랑하며 겸손하게 네 하나님과 함께 행하는 것이 아니냐?”

이 두 구절은 야고보가 교회들에게 어떻게 살 것을 권하고 있는지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줍니다. 예수님을믿고, 그를 사랑하고, 예수님께서 우리를 섬기신 것처럼 다른 사람을 섬김으로써 우리의 모든 마음과 영혼으로 주님을 섬기는 것입니다.

왕의 법은 온 마음과 힘을 다해 하나님을 사랑하고, 자신을 사랑하는 것처럼 우리 이웃을 사랑하는 것입니다. 십자가에 달리시기 전날 밤, 예수님은 근본적이고 급진적인 “새 계명”을 제자들에게 주셨습니다. 계명을 너희에게 주노니 서로 사랑하라 내가 너희를 사랑한 같이 너희도 서로 사랑하라 너희가서로 사랑하면 이로써 모든 사람이 너희가 제자인 알리라 (요한복음 13:34-35)

 

자유의 율법

“자유의 율법, 또는 해방의 율법이”란 무엇입니까 (야고보서 2:12)? 그것은 성령의 법입니다. 로마서8:1-2 – 그러므로 이제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자에게는 결코 정죄함이 없나니 이는 그리스도 예수안에 있는 생명의 성령의 죄와 사망의 법에서 너를 해방하였음이라.” “자유의 법”은 새로운 법이아닙니다. 그것은 율법에 순종하는 새로운 방식입니다.

모세의 율법은 사망의 법이었습니다. 죄인들이 죄로부터 돌아서도록 도와줄 힘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자유의 법” 또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생명의 성령의 법”은 우리에게 하나님의 법에 순종하고 죄를 이길 수 있는 권능을 줍니다.

야고보는 그것을 잘 표현했습니다. “긍휼은 심판을 이기고 자랑하느니라” (야고보서 2:13) 새 예루살렘성경 (Revised New Jerusalem Bible)은 그것을 이렇게 말합니다. “긍휼은 심판을 넉넉히 비웃을 수 있다.” 긍휼은 하나님의 사랑에 대한 최상의 표현이며, 복음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자비는 공의를훼손하지 않습니다. 공의를 넘어선 것입니다. 하나님은 공의의 요구 아래 서 있지 않습니다. 그 요구들위에 서 계십니다. 하나님께서 광야에서 모세에게 주신 회막의 청사진은 회막의 각 부분들의 위치를 보여줍니다. “지성소”에서 발견되는 언약궤는 하나님께서 모세에게 주신 십계명 돌판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언약궤 위 “속죄소”, 또는 시은좌 (은혜의 보좌)”에 임하십니다. 그는 공의로우신 하나님이시며, 그 모든 길 가운데 의로우십니다. 그렇지만 하나님의 의는 사랑의 의입니다. 하나님은 사랑이십니다. 요한일서 4:16 – 하나님은 사랑이시라 사랑 안에 거하는 자는 하나님 안에 거하고 하나님도그의 안에 거하시느니라.” 하나님은 자비로우시며, 우리는 그분과 같이 되도록 부르심을 받았습니다.

 

야고보서 2:14-26

 

이 섹션에서 야고보는 행함이 없는 믿음은 죽은 것임을 설명합니다. 야고보 2:14 – 형제들아 만일사람이 믿음이 있노라 하고 행함이 없으면 무슨 유익이 있으리요 믿음이 능히 자기를 구원하겠느냐?” 야고보는 하나님의 말씀이 우리로 하여금 예수님의 이름 안에서 선한 일을 하게 해 준다고 말하고있습니다. 우리는 선한 일을 하도록 창조되었습니다. 이 말씀이 그 이유를 말해줍니다. “우리는 그가 만드신 바라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선한 일을 위하여 지으심을 받은 자니 이 일은 하나님이 전에 예비하사 우리로 그 가운데서 행하게 하려 하심이니라.” (에베소서 2:10)

주된 포인트는 믿음이 완성되기 위해서는 선한 행동으로 결과를 맺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는 여기서진정한 영성의 방향에 대해서 이야기합니다. 진정한 영성은 안으로 흐르지 않습니다.  그저 우리를 축복하고큰 평안과 기쁨을 갖게 해 줍니다. 진정한 영성은 세상 밖으로 흘러 나가야 합니다.  우리의 믿음이 클수록, 세상 속으로 더 많이 흘러가게 될 것입니다. 우리는 또한 개인적으로 더 큰 축복과 평안과 기쁨을 누리게 될 것입니다. 선물을 주는 사람이 그것을 받는 사람보다 더 많은 복을 누리게 되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믿음과 행함 중 어느 하나를 선택할 수 없습니다. 아브라함이 그 아들 이삭을 희생 제물로 드리려 한 것은 믿음과 상관없는 행동이 아니었습니다. 오히려, 그가 하나님의 명령으로 이해한 것에 대한순종이 그의 믿음을 완성시켰습니다. 아브라함의 믿음은 그의 본토를 떠나 주님을 따랐던 이전의 순종을통해 완성된 것과 마찬가지로 순종을 통해 완성되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창세기 22:12절에서 아브라함에게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내가 이제야 네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줄을 아노라

야고보의 가르침을 우리는 어떻게 이해해야 합니까? 야고보와 바울 모두 믿음이 단지 올바른 교리에 대한 신념이 아니라고 가르칩니다. 믿음은 그에 따르는 선한 행동을 통해 완성됩니다. 야고보는 “믿음으로만” 구원받는 것이 아니라 행함으로 구원받을 수 있다고 말하는 어떤 사람에 대해서 이야기하면서, 그사람이 말하는 믿음은 단지 생각에만 있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진정으로 구원에 이르게 하는 믿음은 하나님께 순종하는 결과를 가져오는 믿음입니다. 그 이유에 대해 야고보는 야고보서 2:18절에서 이렇게이야기합니다.  어떤 사람은 말하기를 너는 믿음이 있고 나는 행함이 있으니 행함이 없는 믿음을 내게 보이라 나는 행함으로 믿음을 네게 보이리라 하리라.”

행함이 없는 믿음은 의미가 없습니다. 믿음이 없는 행함은 가치가 없습니다. 우리의 행함은 믿음을 드러냅니다. 우리가 하나님께 순종하며 그분이 하라고 말씀하시는 것들을 행하는 믿음의 삶을 살아갈 때, 세상은 우리의 선한 행실을 보게 될 것이며, 우리가 믿음의 사람들이라는 것을 알게 될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 각자가 행하기 원하시는 특별한 일을 가지고 계십니다. 그러나 모든 그리스도인들이 해야만하는 일들이 있습니다. 몇 가지 예를 들어 보겠습니다.

  • 우리는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사랑하신 그 사랑으로 함께 하는 다른 그리스도인들을 사랑해야 합니다.
  • 우리는 온 세상을 향해 예수 그리스도의 증인이 되어야 합니다.
  • 우리는 세상을 위해 중보해야 합니다.
  • 우리는 배고픈 사람들을 먹여야 합니다.
  • 우리는 이 사회의 연약한 사람들을 돌봐야 합니다.
  • 우리는 모든 사람을 용서해야 합니다.
  • 우리는 가난을 없애기 위해 일해야 합니다.
  • 우리는 인종적 편견과 싸워야 합니다.
  • 우리는 우리 이웃과 세상의 모든 나라들 가운데 화해와 평화가 일어나도록 하기 위해 일해야 합니다.
  • 우리는 궁핍한 자들을 파멸시키는 말이 아니라 그들을 말로써 위로해 주어야 합니다.

 

예수님께서는 그가 우리를 사랑하신 것 같이 서로 사랑하라는 새 계명을 주셨습니다. 그렇게 함으로써세상은 우리가 예수님의 제자임을 알게 됩니다. 새 계명은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우리 자신 같이사랑하라는 “지상대명령”을 소멸시키지 않습니다.

너무나 자주,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우리가 하는 일보다, 우리는 하지 않는 일, 또는 우리가 반대하는 일로 알려져 있습니다. 두 가지 예를 들어 보겠습니다. 우리는 낙태를 반대하고 동성에를 거부하는 것으로세상에 알려져 있습니다. 물론 성경은 두 가지 모두 잘못된 것이라고 가르치고 있으며, 낙태를 제한하며, 성적인 혼동 가운데 있는 사람들에게 치유를 가져다주기 위해 일하는 것은 옳은 일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단지 그들을 반대하기만 하고, 그들이 이 사회에서 가장 중대한 죄악을 범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게한다면, 우리는 외식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외식하는 자가 된다는 것은 우리가 전 세계에 있는 사람들의 고통과 아픔을 완화시키기 위해 아무런 일도 하지 않으면서 동시에 아주 거룩한 사람으로 보이려고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우리가 힘이 없고 연약한 자들을 돌보고, 압제 당하는 사람들의 권리를 위해일어서며, 전 세계에서 수백만의 어린이들이 겪고 있는 인신매매와 싸우고, 또는 가난한 자들의 필요를채우라는 기초적인 명령을 무시한다면, 우리는 우리 사회의 악을 향해 반대의 목소리를 외치는 것 말고는 아무런 것도 하지 않으면서 의로운 사람인 척하는 사람입니다. 세상 사람들이 그리스도인들에게 공의가 없다고 생각하는 것은 놀라운 일입니까?

영혼 없는 몸이 죽은 같이 행함이 없는 믿음은 죽은 것이니라.”

(야고보서 2:26)

 

생각해 질문들

  1. 오늘날 빈부 격차가 커지고 있습니다. 그리스도들이 우리의 지역교회와 공동체에서 시작해서, 이 문제를 풀기 위해 도움을 주기 위한 우리의 역할이 어떠해야 한다고 보십니까?

 

  1. 긍휼에 대해 어떻게 이해하십니까? 오늘날 자비의 영이 되살아나는 것이 왜 그렇게 중요합니까?

 

  1. 믿음과 행함의 관계를 이해하십니까? 만일 마틴 루터를 만난다면 야고보서를 그가 이해할 수 있도록어떻게 도움을 주시겠습니까?

 

  1. 사복음서 전체를 읽으면서 그분의 제자들에게 예수님을 따르는 자들에게 요구하신 것이 무엇인지 보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당신은 야고보가 편지의 독자들에게 말하고 있는 것이 복음서에서 예수님께서하라고 말씀하신 것과 거의 똑 같다는 것에 놀랄 것입니다.

 

Posted in Uncategorized | Leave a comment